언론보도
제28회 전국무용제 - 대구 수놓을 월드발레스타들의 몸짓
2020/05/22   |   조회 : 76
첨부파일 : 월드발레.jpg (69.3KB)
첨부파일 : 월드발레2.jpg (22.9KB)
첨부파일 : 월드발레3.jpg (11.2KB)

대구 수놓을 월드발레스타들의 몸짓


- 24일 전국무용제 사전행사 개최
- 러·英 등 각국 유명 무용수 초청
- 아름다운 2인무 갈라공연 무대
- 한국국립발레단 안무도 선봬




대구무용협회와 전국무용제 집행위원회는 제28회 전국무용제를 앞두고 사전행사인‘ 2019 제28회 전국무용제 사전축제 : 월드발레스타갈라’ 공연을 24일 오후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연다.
세계 유명 발레 무용수를 초청하는 이번 월드발레스타갈라에는 러시아 볼쇼이발레단, 영국 뮌헨주립발레단, 헝가리국립발레단, 이스타나국립발레단, 한국국립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등이 2인무 무대를 마련한다.
우선 볼쇼이발레단의 수석무용수 니나 캅초바와 알렉산더 볼치코프가 ‘잠자는 숲속의 미녀’ 하이라이트인 3막 오로라공주와 데지레 왕자의 결혼식 2인무(그랑 파드되)를 선보인다. 작품은 차이코프스키가 작곡한 두 번째 발레로 고전발레의 아버지라 불리는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 샤를 페로의 잠자는 미녀를 바탕으로 이반 브세보로지스키가 만든 대본을 바탕으로 제작됐다. 그리고 두 무용수의 ‘황금시대’ 2인무도 만난다. 작품은 1920년대 황금시대라는 레스토랑을 배경을 펼쳐지는 청년들과 폭력배들 간의 갈등을 소재로 하고 있다.
뮌헨주립발레단의 수석무용수 로레타 서머스칼레스와 제1솔리스트 디미트리 비스쿠벤코가 2인무로 러시아 대문호 푸쉬킨의 소설 ‘예브게니 오네긴’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드라마발레 ‘오네긴’과 마법사 로트발트가 지그프리드 왕자의 오데트에 대한 사랑의 맹세를 깨뜨리기 위해 자신의 딸 오딜을 백조공주 오데트로 변신시켜 지그프리드 왕자와 춤추게 한다는 ‘백조의 호수’ 3막을 선보인다.
그리고 헝가리국립발레단의 수석무용수 타티아나 멜릭과 아스타나국립발레단의 수석무용수 박티아르 아담잔의 ‘해적’ 2인무도 만난다. 작품은 그리스 소녀 메도라가 노예로 팔려가자 해적 콘라드가 그녀를 구출하여 생명의 은인인 콘라드의 연인이 되고, 함께 팔려갔던 메도라의 친구 궐나라는 콘라드의 부하 알리와 맺어진다는 내용이다.
한국국립발레단의 강효형 안무인 ‘요동치다’도 선보인다. 물가에 던진 돌멩이 하나로 물결이 요동치 현상을 빗대 사람 마음 속 심연에 던져지는 수많은 자극들을 발레로 표현한 작품이다. 또 유니버설발레단의 수석무용수 홍향기와 이동탁은 한국의 창극 ‘춘향’을 바탕으로 제작된 발레 ‘춘향’을 2인무로 보여준다. 2~5만원. 053-623-2019